미디어에 소개된 오브젝트 이야기

Posts in Media



[국민일보 젊은층에 재활용 바람 ‘착한 소비’ 트렌드 되다]


젊은층에서 재활용 바람이 불고 있다.
홍대 앞에는 재활용품 전문 상점까지 등장해 이미 적지 않은 단골 고객을 확보했다.
서로 필요한 물건을 빌려 쓰는 인터넷 공유 사이트도 속속 생겨나고 있다.
버려진 옷, 철 지난 넥타이…. 화려한 액세서리와 옷을 파는 홍대 인근 ‘젊은이의 거리’에서 ‘헌 물건’을 파는 상점 ‘오브젝트’.
이곳 헌 물건에 집착하는 고객들은 2030세대다. 이곳에서는 버려진 물건이
신진 디자이너들의 손길이 닿아 새것으로 재탄생된다. 철 지난 ‘아빠 넥타이’는 세련된 팔찌로 변하고, 버려진 옷이 ‘패브릭(섬유) 액세서리’가 된다.
가게 한쪽에는 물물교환(사진)을 할 수 있는 코너도 마련돼 있다.
싫증나거나 활용도가 떨어지는 제품을 가져가면 진열대에서 원하는 물품을 골라 바꿔 가져갈 수 있다.
또 철저히 ‘양심가격’으로 거래되는 상품도 있다. 소비자가 물품이 생산되는 과정을 고민하고, 자신이 생각한 적정 가격을 지불한다.
이 가게를 찾는 손님은 일주일에 평균 40∼50명으로, 이 중 3분의 1 정도가 단골 고객이다.
이곳을 자주 찾는 전희영(28·여)씨는 “착한 소비는 젊은 세대들에게 새로운 트렌드가 됐다”고 말했다.

기사원문 : http://news.kmib.co.kr/article/view.asp?arcid=0007562692&code=11131100












NOTICE

more ▶

  • CUSTOMER CENTER

    02-3144-7778

  • Duty hour: Mon-Friday am10:00~pm5:00
  • Lunch: pm1:00~pm2:00
TOP